총회장 서신

WCC총회 앞두고 전국교회에 알립니다.

 

현혹되지 말고 참된 신앙 지킵시다.

 

하나님의 크신 은총이 총회 산하 동역자님들과 성도님들께 함께 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성경중심의 순수한 신앙을 지켜온 교회들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WCC세계대회가 부산에서 열립니다. 본 교단을 비롯한 개혁주의 신학의 전통을 따르는 보수교단들과 교회들은 WCC부산 세계대회에 반대 입장을 밝혀 왔습니다. 그럼에도 WCC부산세계대회가 강행됩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총회 산하 교회들이 흔들리지 않기를 바라면서 총회장으로서 몇 가지 당부를 드립니다.

 

첫째, 신학적으로 흔들리지 않기를 바랍니다. WCC신학은 범종교적 세속적인 사조와 연계되어 있으며 이를 입으로 거부한다 해도 내면적으로 뗄 수 없는 관계를 맺고 있습니다. 그들은 화합과 평등을 하나님과 성경보다 우선시하는 잘못을 범하고 있습니다. 본 교단 산하 교회들과 성도들은 이러한 WCC의 참모습을 직시하고 현혹되지 않기를 부탁드립니다.

 

둘째, 비성경적인 화합이나 평등 그리고 세계 속의 한국 기독교를 자축하는 분위기에 휩싸이지 않기를 바랍니다. 이번 WCC부산대회에는 국내외 언론을 비롯한 각계의 시선을 받을 것입니다. 참된 신앙은 세상풍조나 어떤 명성을 찾는 것이 아닙니다. 전국교회는 선조들의 신앙을 본받아 세속적인 시류에 휩싸이지 말고 믿음의 끈을 단단히 붙드시기 바랍니다.

 

셋째, 이번 기회에 우리 교단이 지향하는 하나님 중심, 교회 중심, 말씀 중심의 개혁신학의 우수성과 성경 중심의 신앙으로 다시 무장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세상과 타협하는 순간 신앙의 순수성은 변질됩니다. 우리 교단은 유일하신 하나님의 주권적 사역과 예수 그리스도의 중보를 믿으며 우상과 변질된 복음을 멀리하는 성경 중심 신앙의 정통성을 지켜오고 있습니다. 이번 기회에 목회자들께서는 우리가 지향해 온 믿음의 가치를 성도들에게 깊이 심어주시기 바랍니다.

 

넷째, 세계대회 기간을 기도주간으로 선포합니다. WCC 세계대회가 예장합동 교단을 비롯한 보수 개혁교회들에게 신학과 신앙을 새롭게 하고 뜨거운 영성을 회복하는 기회가 되도록 기도합시다. 오직 유일하신 하나님의 주권을 높이며, 바른 신학을 세우며, 신앙과 영성을 회복하는 기회가 되도록 기도합시다.

 

20131023()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

 

총회장 안명환 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