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의 도덕성

 

다음에는 우리 인간을 가만히 살펴 보십시오.

둘째로, 인간에게는 도덕이 있습니다. 독일의 유명한 철학자 칸트(Kant)의 인간의 도덕성에 대한 유명한 말을 다 아실 것입니다. "하늘에는 별이 있고 사람의 속에는 도덕적 의식이 있다" 보통으로 말하면, 양심이 있다는 말입니다. 이것이 사람이 사람 된 증거가운데 하나입니다.

사람의 가슴속에는 어떤 사람을 물론하고 이 양심이라고 하는 것이 있어서 무슨 일을 대할 때든지, 이것은 선이고 저것은 악이라고 분별해줍니다.

물론 어떤 때는 양심이 마비될 때도 있습니다. 하지만 아주 마비는 안됩니다. 언제나 어느 한구석에서 선악을 분별하여, 선하게 할 때는 마음이 기쁘고, 악한 일을 할 때는 얼굴이 붉어지고 부끄러워집니다. 이 양심이란 것이 언제든지 속에 있어서 잘 할 때는 칭찬해주고, 잘못 할 때는 책망해줍니다.

물론, 여기에도 인간의 이런 도덕성을 부인하려고 하는 사람들은 양심을 여러 가지로 설명해 내보려고 애씁니다. 그리하여 그들은 주장하기를, "양심은 한 종족의 공통된 유전적 산물이다." 이렇게 여러 가지로 후천적 원인으로써 설명하려고 애씁니다.

물론 양심가운데 후천적 요소가 있습니다. 그러나 보통 후천적 요소를 다 제하여 버리고도 그 속에 선천적 요소가 있는 것을 우리는 부인할 수 없습니다.

이 도덕적인 법칙이 어디서 왔는가? 성경은, "양심은 마음에 새긴 하나님의 율법이라"고 지적합니다. 하나님께서 사람을 지으신 다음에 바르게 살기 위하여 도덕적인 법칙, 곧 하나님의 율법을 그 속에 새겨주신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자연계에는 자연법칙을 두신 것입니다. 모든 물질은 이 자연 법칙을 준수할 수 밖에 없습니다.

인간도 마찬가지입니다. 우리 인간생활에 있어서는 이 도덕적 법칙을 주었습니다. 그런데 이 물질과 자연법칙과의 관계와 우리사람과 도덕적법칙, 즉 양심과의 관계는 다릅니다. 자연법칙과 물질과의 관계는 그저 그대로 되는 것 뿐입니다. 그렇지만 우리사람은 인격적존재로 지음을 받아 자유가 부여 되었음으로 그 관계가 다릅니다.

우리 인간은 선과 악을 택할 수 있는 선택의 자유가 있습니다. 이 자유를 바로 쓰기 위하여 양심이 또한 부여된 것입니다. 그러므로 인간은 이 양심의 방향을 따라 자유를 옳게 사용할 때에만 행복을 누리게 됩니다. 이렇게 양심은 누구에게나 새겨져 있습니다.

이 골짜기를 파도 물이 나오고, 저 골짜기를 파도 물이 나오면 자연히 그 속에는 물이 있다고 결론하는 것이 아마 정당한 이론일 것입니다. 이 사람의 마음속에 깊이 살펴볼 지라도 양심이 있고, 저 사람의 마음속을 깊이 살펴볼 지라도 거기에도 반드시 양심이 있습니다.

그렇다면, 우리 인간의 배후에는 큰 양심이, 우주의 배후에는 대 양심이 있다고 하는 것을 우리가 깨달아 알 수 있습니다.

양심은 우리 마음속에 있는 하나님의 음성입니다. 우리가 이 음성을 들을 때, 자연히 하나님께서 계신 것을 깨닫게 됩니다. 이미 말했지만, 오늘날 세상 사람들 가운데는 이 양심을 전연 무시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사실, 양심이 화살 맞은 것처럼 되어서 마비된 사람이 많습니다.

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양심이 없는 사람은 없습니다. 고요히 자리에 누울 때, 혹은 아침 일찍이 음성을 들을 수 있습니다. 이 음성은 곧 하나님의 음성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속을 스스로 살펴볼 때, 다시 말하면 인간의 종교성, 인간의 도덕성을 살펴볼 때에 하나님께서 계신 것을 확실히 믿게 됩니다.